로그인 | 회원 가입 | 마이페이지 | 사이트맵 | ENGLISH | 모바일

교육칼럼

Column
2018-06-22 외환은행 기준
통화명 환율
USD(미국) 1,119.80
EUR(유로) 1,300.14
CNY(중국) 172.48
AUD(호주) 826.51
CAD(캐나다) 841.15
NZD(뉴질랜드) 769.55

대입, 커리어를 해결해 주는 이것!

Column by Daniel Hong  

[대학이 원하는 E-Gut] 글쓰기는 셀프입니다

2018.06.22 10:44
대학 E-Gut으로 해결!
대니얼 홍(Daniel Hong)
<하버드 가지 마라>의 저자
미주 한국일보 칼럼니스트
(하니에듀) 대학 및 Medical School 진학 Consultant / Columnist/ 교육전문가


글쓰기는 셀프입니다

10장짜리 에세이 과제를 2장은 글로 쓰고 나머지 8장은 사진과 그림으로 채워 제출한 학생이 있었다. 이유를 묻는 교수의 질문에 “에세이를 3장 이상 써본 경험이 없어 무엇으로 채울까 고민했다”라고 학생은 대답했다. 교수는 당연히 낙제점을 주었다. 이에, 학생의 부모가 대학에 항의하고, 대학은 교수에게 학생의 기를 꺾지 말라는 경고를 했다. 명문대학에서 벌어진 일이다.

대학생들이 글쓰기를 제대로 못한다고 대학 교수들의 90%가 불평한다. 누구의 책임일까? 노력 부족인 학생의 문제이지만 학교 또한 책임을 면할 수 없다. 한국이나 미국이나 초ˑ중ˑ고등학교 과정 모두 통틀어 학생들이 글쓰기 수업 혹은 글쓰기 과제물을 위해 사용하는 시간은 집에서 TV를 보는 시간의 10%도 안 된다.

대학에서도 글쓰기를 제대로 가르치지 않는다. 글쓰기를 체계적으로 지도해야 하는 영문학부가 이데올로기 전쟁터로 변질된 것이 주된 이유다. 1966년 다트머스 대학에서 열린 영어 작문지도 교수회의는 글쓰기를 문법, 논리, 형식으로부터 해방시켰다. “잘 못쓴 학생의 에세이를 교정하지 말고 그대로 두라. 그것도 학생의 자유다”라는 식으로 어떤 모양의 글이라도 그대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목소리가 주도권을 쥐었다. 학생의 자부심을 건드리지 않고, 그저 잘한다는 격려 일변도로 몰고 간 결과는 학생들로 하여금 “나는 글쓰기를 잘한다”는 착각에 빠뜨렸다.   

70년대에 들어서, 데리다, 푸코같은 해체주의 사상가들이 말한 주체의 소멸 이론을 받아들인 대학은 “작가는 죽었다”는 유행어를 만들고 작가는 별 볼일 없는 사람이라고 학생들에게 인식 시켰다. 

80년대는 다문화주의를 앞장 세우고 인종, 계급, 성 차별에 저항하기 위해 “언어가 어떻게 사람을 차별하는가”라는 토론에 몰두하는 동안 글쓰기 교육은 자연스럽게 뒷전으로 밀렸다.  

이렇게 글쓰기 훈련이 뒷전으로 밀린 사실을 듀크 대학의 인문사회 대 학장은 이렇게 말했다. “교수들이 글쓰기 지도는 팽개치고 마르크스주의, 페미니즘, 해체주의 이론 정치 싸움으로 학생들을 기만했다.”

2000년대에 들어서는 온라인 채팅이 청소년들의 글쓰기에 또 다른 철퇴를 내렸다. “IMO, LOL, BRB” 같은 기본을 해체한 문장이 메신저와 SNS를 통해 번졌다. <디지털이 만든 바보세대>라는 책에서 에모리 대학의 바우어라인 영문학 교수는 “독서와 글쓰기는 제쳐두고 동영상과 이미지에 빠져 머리가 텅 빈 청소년들을 보면 이 나라의 존재 가능성까지 의심된다”고 우려했다.  

유튜브가 주도하는 이미지 시대를 사는 청소년들의 의사소통 매체는 말이나 글이 아니다. 그런데, 문자 중심 구텐베르그 은하계의 끝자락을 살아가는 청소년들이 주지해야 할 것이 있다. 여전히 대학과 사회는 글쓰기 기술을 요구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런데 그 기술은 스스로 터득 해야 한다. 

-----------------------------------------------------------------------------------------------------------------------------------------------

▶ 모든 학생들의 멘토(Mentor), 장학금 컨설팅까지를 포함하는 대니얼 홍 선생님이 최근 합격시키신 학생들의 학교와 장학금이 Update되었습니다. 부족한 학생들도 Only One으로 만드시는 비법으로 5만 3천달러의 장학금까지 받아주셨습니다. 

무료자원봉사 홈스테이에서 공립학교에 다닐 수 있는 가장 저렴하고 전세계 유일무이한 미국 교환학생 프로그램! 미리 준비해서 가는 교환학생.  2019년 1월 /2019년 8월 프로그램 모집 중입니다. 
교환으로 1년간 공립학교, 같은 공립학교에서 1년 더! 공부를 하는 하니에듀만의 프리미엄 프로그램!! 졸업도 가능!! 옵션으로 지원 가능한 하니에듀만의 특별한 교환학생 프로그램!!

▶ 대니얼 홍 선생님과 함께하는 앵콜 스마트맘 세미나로 “영어로 명문대가기-해외대학(일본/홍콩/싱가폴/유럽)”의 노하우를 공개해드립니다. 
7월 14일(토) 오후 2시. “대학지원서에서 학생들이 저지르는 실수”라는 주제로 대니얼 홍 선생님의 세미나가 열립니다.

- 대전에서도 앵콜스마트맘 세미나가 2018.6.23(토) 오후 2시에 열립니다.

▶ 2018 하니에듀만의 프리미엄 스쿨링 썸머캠프. 미국 보스톤근처 보딩스쿨에서의 저렴한 캠프로 자녀의 비젼을 찾아보세요!! 

▶ 2만불대 가격으로 미국으로 가는 자사고/특목고의 길은 아직 열려있습니다.

▶ 영어 영재 만들기, 골든 타임을 잡아라! 우리아이 자유학년제 어떻게 보낼까 고민이라면?  

▶ 환율로 2천만원대에 1년을 공부할 수 있는 열린 캐나다 2018년 8~9월 프로그램 마감임박!!

▶ E-Gut!의 의미가 궁금하시면..

대니얼 홍(Daniel Hong)
<하버드 가지 마라>의 저자
미주 한국일보 칼럼리스트
[하니에듀] 국내외 명문 대학 및 Medical School 진학 컨설턴트


    1 2 3 4 5 6 7 8 9    


하니에듀는 여러분의 보다 큰 꿈을 응원합니다.

상담신청   1666-6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