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 가입 | 마이페이지 | 사이트맵
2015-09-02 외환은행 기준
통화명 환율
USD(미국) 1,187.10
EUR(유럽연합) 1,341.41
CAD(캐나다) 896.05
AUD(호주) 832.21
NZD(뉴질랜드) 750.64
CNY(중국) 185.02

하니에듀 선배학생 모임

교환학생 체험글 초중고 조기유학 및 교환학생을 통해 인생의 전환점을 만들어보세요!


현재 진행 중인 프로그램

교육 칼럼

대니얼홍의 ‘1020 Dream’

내가 보이지 않는 것은

<붉은 터번을 두른 남자>는 1443년 얀 반 에이크 화가가 그린 개인 자화상이다. 15세기 전 까지만 하더라도 화가가 초상화를 그릴 때는 왕이나 귀족의 부탁을 받는 주문제작의 형식을 거쳐야 했다. 즉, 인물화는 특정 계층만이 누릴 수 있는 특권이었다. 그러나, 15세기에 접어들어 맑고 또렷하게 보이는 거울 기술이 발달하고, 16세기의 종교개혁을 통한 개인의 발견이 현실화 되자 화가들이 너도나도 자화상 작품에 뛰어 들었다.그로부터 500여년이 지난 2013년, 옥스포드 사전은 "selfie”를 올해의 단어로 선정했다. 한국에서는 셀카로 불리는 셀피는 휴대폰을 이용한 현대판 자화상이다. 2014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사회자 엘렌 드제네러스가 자신의 휴대폰으로 주변의 스타들과 셀피 사진을 찍어 소셜 미디어에 순식간에 퍼지는 센세이션을 일으킨 적이 있었다. 현대판 자화상 셀피는 다양한 모습으로 보여진다. 거울 앞에서 찍은 모습, 자는 모습, 운동하는 모습, 옷 갈아 입는 모습, 화장없이 찍은 모습, 그리고 맛집에서 음식과 함께 찍은 모습등 개인의 취향에 따라 각양각색이다.    500년 전에는 특정 계급에만 한정되었던 자화상, 이제는 누구나 그릴 수 있는 시대가 되었지만, 한가지 간과하는 점이 있다. 특히 자신의 커리어를 개척해야하는 10대 20대 학생들이 결정적으로 잊고 있는게 있다. 페이스북 같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친구의 환심과 관심을 끌기위해 온갖 셀피 자화상을 그려내지만 정작 필요한 자화상을 그리는 것에는 소홀하다.   취업하기 위해 이력서를 내면 요즘 회사들이 가장 먼저 보는게 있다. 이력서에 적힌 이름을 구글로 검색하는 것이다. 그런데 만일 즐거움을 만끽하고 있는 맛집 방문, 주말 파티, 명품으로 치장한 패션 모습만 뜬다면 회사에서 그 지원자를 어떻게 생각할까.       랄프 앨리슨의 소설 <보이지 않는 인간>의 첫 장면은 이렇게 시작한다. “나는 투명인간이다. 내가 보이지 않는 것은, 사람들이 보려고 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 지원자를 보려고 (인터뷰에 초청하려고) 할까?  

현영숙 대표의 '스마트맘 강좌'

[2015.7.25]똑똑한 엄마들의 선택! 물건보다는 경험을 사주자

똑똑한 엄마들의 선택! 물건보다는 경험을 사주자 기사입력 2015-07-25 10:04 기사원문 0 “No English No Jobs” 최근 신문 기사의 제목이다. 바로 일본 이야기다.그동안 글로벌 스탠다드와 동떨어져 있던 일본도 다시 세계를 향해 문을 활짝 열고 있다는 신호로 보인다. 이제 글로벌화는 그 어느 나라도 피해갈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 이처럼 국가 간 경제 영토의 울타리가 없어지고 있는 세상에서 부모들이 자녀에게 해줄 수 있는 조언은 무엇일까? 시대의 화두가 자기 주도 및 글로벌화라고 한다면 우리 자녀들에게 이에 맞서 당당히 도전할 수 있는 용기를 주고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생각한다. 만일 우리 자녀들에게 해외에서 공부하고 생활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이는 커다란 도전이고 용기가 될 것이다. 이를 통해 영어권 대학으로 진학 또는 국내 명문 대학의 국제학부/국제 캠퍼스의 국제적 인재 양성 프로그램에 진학하게 되면 우리 자녀들은 말 그대로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는 첫 관문에 들어서게 될 것이다.영어권의 명문대라고 하면 흔히들 알고 있는 것처럼 미국 동부의 Ivy League 대학, 영국의 옥스브리지(Oxford + Cambridge)를 떠올린다. 하지만 이와 더불어 미국의 Liberal Art College인 Williams, Amherst, Swarthmore .등도 꿈의 대학들이다. 영어권뿐만 아니라 국내 대학의 글로벌캠퍼스도 있고 가까운 일본의 동경대학을 비롯해 유명 사립대학의 국제학부도 100% 영어로 수업을 진행하고 있어 인기가 높다. 또한, 아시아 2014 QS World Ranking에서 1위를 차지한 홍콩대, 2015 아시아 1위에 오른 싱가폴대의 인기도 높다.해외에서의 경험이 본인과 잘 맞고 경제적인 여건이 허락되어 미국에서 계속 공부를 하게 된다면 대학의 선택은 더 자유롭고 폭넓어진다. 국내 대학뿐 아니라 미국, 영국, 캐나다, 홍콩, 싱가폴, 일본의 국제학부, 영어로 공부가 가능한 유럽권 대학까지 선택할 수 있기 때문이다.이러한 경험은 대학입시 수시 전형에서는 하나의 중요한 Story가 될 수 있으며, 대학 진학 이후에는 전 세계를 대상으로 자신의 진로를 꿈꿀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원동력이 될 것이다. 그만큼 우리 자녀들이 스스로 진로를 정할 때 다양한 선택지를 가질 수 있는 강점을 지니게 되는 것이다.미국대학은 우리나라 대입시스템과는 달리 학생들이 전공을 정하지 않고 대학에 입학한다. 그렇기 때문에 본인이 원하면 언제라도 전공을 바꿀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추어져 있다. 미대나 음대를 나와도 의학전문대학원, 법학전문대학원에 진학할 수 있는 시스템이 준비되어 있어 언제라도 Second Chance를 가져갈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는 곳이 미국의 대학들이다.미국의 명문대는 TOEFL점수는 기본이고 표준시험 SAT/ACT, 때로는 SAT Subject점수를 요구하기도 해서 학교별로 요구하는 사항을 잘 살펴보아야 한다.영어만 잘한다고 국내 대학의 글로벌 수시전형이나 미국대학에 입학할 수 있을까? 그렇지 않다는 것을 이제는 모두 잘 알고 있을 것이다. 국내 대학도 국제표준인 입학사정관시스템(한국대학의 학생부 종합전형 포함)을 채용하고 있으므로 전인적인 평가(Holistic Admission)를 중요시하고 있다.그동안 조기유학 프로그램을 운영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우리 자녀들이 글로벌 인재로 성장하는 데 필요한 방안에 대해 하니에듀가 몇 가지 제안을 드린다. 학생들의 연령대에 따라 다양한 진로 선택이 가능하겠지만, 첫째는 초등학교 고학년에 해외경험을 하는 경우이다. 초등학교 고학년에 해외 경험을 하게 되면 국내 입시 준비 및 중학교 내신 성적에 유리한 측면이 있다. 하지만 어린 나이로 인해 스스로 해외에서 경험할 수 있는 폭이 제한되어 있다는 것이 단점이 있다.둘째는 중학교에서 고등학교 시기에 해외경험을 하는 것이다. 이 시기는 귀국 후 국내 입시에 대한 걱정과 1년을 낮춰서 다녀야 할까 말까 하는 등의 고민이 큰 시기이다. 그러나 이 시기는 초등학교 때에는 경험할 수 없는 해외 생활의 다양하고 폭넓은 경험을 스스로 체험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 시기는 언어 습득이라는 관점뿐만 아니라 자기 자신의 향후 진로에 대해서도 진지하게 고민하고 준비할 수 있는 경험을 쌓을 수 있기 때문이다.성적만으로 대학에 입학했던 우리 부모세대와는 달리 이제 우리 자녀들은 창의성, 문제해결능력, 열정, 인성까지 갖춘 준비된 학생임을 입증해야 하는 시대를 살고 있다. 이러한 조건은 대학 입학뿐 아니라 직장의 선발조건에도 이어지고 있다.청소년기의 해외 경험은 우리 자녀들이 본인의 의지로 본인이 하고 싶은 일을 찾아가는데 커다란 전환점이 될 것임이 틀림없을 것이다.문의: 하니에듀 www.haniedu.com[조선닷컴 단미 danmee.chosun.com][조선닷컴 바로가기]네이버뉴스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23&aid=0003015918조선일보http://danmee.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7/24/2015072401973.html

박광희 선생님의 '밴쿠버 브런치'

< Letter from Canada(20) > ‘믿음’을 가지고 실천해보세요!

 ‘믿음’을 가지고 실천해보세요! EFL 환경의 한국인 학습자들이 영어를 제2외국어로 사용하는 ESL(English as a Second Language) 환경의 학습자들에게나 어울릴법한「Creative Speaking」을 곧장 시작하기에는 분명히 무리가 있습니다. 이때 EFL과 ESL 환경의 중간 지점 학습자들에게 어울리는 ‘징검다리 스피킹 학습법’인 Guided Speaking은 분명 하나의 대안입니다.   그럼 한국인들에게 적합한 스피킹 학습법인 Guided Speaking을 다시 한 번 정리합니다.   실행1 : ‘영어 낭독 훈련’(Shadow Speaking)을 통해 자연스런 영어 발음을 익히고            스피킹에 대한 자신감을 키울 것.  실행2 : 다독(Extensive Reading)을 통해 가능한 많은 영어 문장들을 경험할 것.  실행3 : ‘스피킹은 모방(copy)이다!’를 모토로 평소 좋은 영어 문장과 표현을 암송할 것. 한번 ‘믿음’을 가지고 실천해보세요! 아마 그 ‘믿음’이 여러분을 마침내 ‘스피킹 콤플렉스’에서 자유롭게 해줄 겁니다. 【시리즈 끝】

세계 현지시간

00:00:00

서울

00:00:00

캘리포니아

00:00:00

시카고

00:00:00

뉴욕

00:00:00

캐나다-노바스코샤

00:00:00

뉴질랜드-웰링턴

하니에듀는 여러분의 보다 큰 꿈을 응원합니다.

상담신청   1666-6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