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 가입 | 마이페이지 | 사이트맵
2014-10-26 외환은행 기준
통화명 환율
USD(미국) 1,065.70
EUR(유럽연합) 1,348.43
CAD(캐나다) 949.58
AUD(호주) 933.56
NZD(뉴질랜드) 834.37
CNY(중국) 173.98

하니에듀 선배학생 모임

교환학생 체험글 초중고 조기유학 및 교환학생을 통해 인생의 전환점을 만들어보세요!


현재 진행 중인 프로그램

교육 칼럼

대니얼홍의 ‘1020 Dream’

도대체 신문에 무엇이 있을까

워렌 버핏, 빌 게이츠, 하워드 슐츠, 오바마가 아침에 일어나서  가장 먼저하는 일은 무엇일까.  신문을 읽는 것이다 . 그들 모두가 공통적으로 읽는 신문은 다음과 같다.  - Wall Street Journal- New York Times- USA Today 도대체 신문에 무엇이 있을까.  15세기에 이르도록 유럽은 동양에 비해 인쇄 기술이 떨어졌다. 중국은 이미 7~8세기에  목판 인쇄술을 가졌고, 고려는 14세기에 금속활자를 처음으로 쓰기 시작했다.  그러나, 구텐베르크가 1450년에 모든 것을 바꾸었다.    인쇄기가 등장하기 전 15세기 까지 글을 읽고 쓰며 책을 소지하는 이들은 귀족과 수도승  같은 소수 권력층이었으며, 지식과 정보에서 소외된 대중들은 암흑 속에 살아야 했다.  그러나, 인쇄술의 발전은 책의 출판과 보급에 박차를 가했고, 소외되었던 대중은  지식과 정보에 가까이 다가섰고, 급기야 대중은 종교개혁, 시민혁명을 통해 파워를 형성했다.    곧, “아는 것이 힘이다"가 현실화 되었다.  오늘날에는 신문이 바로 “아는 것이 힘”의 출발점이다.  모든 것이 순식간에 변하는 사회에서 현 시점의 트렌드를 읽어내고 패턴을 찾아내는 것은 성공의 초석이다.   신문은 그 트렌드와 패턴을 매일 기록하고 있다.   

현영숙 대표의 '스마트맘 강좌'

스마트맘강좌 2강 글로벌시대가 요구하는 인재상 (계속)

글로벌인재가 되려면 변화하는 세계의 현지에서 생활하는 경험을 가지는것이 필수요소입니다.싸이가 세계적인 스타로 발돋움할 수 있었던것은, 미국에서 학생으로 생활을 해본 경험이 있었기 떄문에자신에게 기회가 왔을때 자신있게 영어로 인터뷰를 진행할 수 있었던 것도 그를 스타로 발돋움시킬수 있었던 하나의 요소였다고 봅니다이제 강남어머님들의 공식도 바뀌는 시대임을 1강에서 말씀드렸습니다. .Spec.(Specification)의 시대에서 Story의 시대로!!지금까지의 강남어머님들은 아이를 어려서부터 선행학습으로 Spec을 쌓도록 해서 명문대를 보내는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만, 이제는 그런시대는 지나갔습니다.자기주도학습이 가능한 학생으로 키우시는것이 중요합니다.외고, 특목고등의 입시정책변화가 이려한 변화를 말해줍니다.이제는 스펙만으로는 명문대에 들어가기 힘든시대입니다.대학도 회사도 항상 지원자의 진로, 앞으로의 계획, 지금까지의 준비상황등을 끊임없이 묻습니다.스스로 찾아온 길인지를 말입니다.물론 영어라는 도구만 준비된다고 해서 글로벌인재가 되는것은 아닙니다.교수를 가르치는 교수로 존경받으시는 조벽교수님의 인재상을 보시도록 하시죠. 주옥같은 명강의이기에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출처:휴넷 골드명사특강 ------------------------------------------------------------- 그는 ?인재를 바라보는 시각을 달리하기 위해서는 크게 ‘삼불(3不)’과 ‘삼재(3才)’가 필요하다?고 말했다.삼불(3不)은 세 가지 갖추지 말아야 할 것, 즉 학생과 학부모가 부러워하지 말아야 핛 것, 세 가지를 의미한다. 첫 번째 불(不)은 영재 또는 천재다. 요즘은 IQ란 개념을 그다지 중시하지 않는다. 대싞 다중지능이란 개념이 새롭게 부각되고 있다. 누구나가 갖고 있는 각각의 특수한 재능이 있다는 얘기다. 그래서 IQ가 뛰어난 주변의 영재들에 민감해할 필요가 없다.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자신도 최고의 인재가 될 수 있고 무한한 가능성이 있음을 아는 것이다.두 번째 불(不)은 암기력이다. 사람들은 도전골든벨 우승자를 부러워하지만 그 학생의 남은 인생 동안 도전골든벨 문제의 단순암기 지식이 사용되는 일은 거의 없다. 단순암기 지식을 축적하는 것보다는 인생에서 소용이 있는 것을 배우는 게 훨씬 의미가 있다. 다시 말해 ‘안다’는 것이 아니라 ‘할 수 있다’는 것이 중요하며 머리로 아는 것이 아니라 몸으로 할 줄 아는 게 필요하다. 조벽 교수는 ‘구시대와 새시대의 신입사원 이력서’라는 개념을 들어 이를 명쾌하게 설명해 주었다.- 구시대 신입사원 이력서 ? 명사형 이력서 (= 지식소비영수증)- 새시대 신입사원 이력서 ? 동사형 이력서 (무엇을 할 수 있다고 동사로 표현)세 번째 불(不)은 안정성이다. 조벽 교수는 포스텍을 수석으로 입학/졸업핚 학생이 안정적인 직업을 찾아 서울대 의대에 편입했다는 뉴스를 보여주었다. 그는 이어? 전 세계를 통틀어 중고등학생의 장래희망이 공무원인 나라는 우리나라가 유일하다?며 ?세계 최고의 인재는 안정성을 추구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실제로 빌 게이츠 역시 하버드대 졸업장이 주는 권위와 학력을 마다하고 위험하기 짝이 없는 창업을 했다.그렇다면 어떤 기준을 충족해야 글로벌 시대의 인재가 될 수 있는가? 조벽 교수는 글로벌 인재가 되기 위한 삼재(3才)로 ‘전문성’, ‘창의성’, ‘인성’을 들었다.먼저 전문성은 ‘땅같이 단단한 전문적 기반(地)’을 의미하는 것으로 ‘일에 대한 실력’, ‘앎’을 말핚다.즉 현시대에서의 전문성이란 ‘관심 분야와 관련해 장기적인 목표를 갖고, 그 분야를 얼마나 깊게 파고들 수 있는지에 관한 능력’을 뜻핚다.전문지식은 전문성을 키우는 수단이 되어줄 뿐이다.두 번째 재(才)인 창의성은 무궁무진한 가능성을 고려핛 수 있는 ‘하늘같이 활짝 열린 사고력(天)’을 의미하며 ‘일을 주도할 수 있는 실력’, ‘삶(살아가는 방식)’을 말한다. 창의력은 아는 데에서 끝나지 않고 아는 지식을 통해 새로운 일을 개척하거나 같은 일이라도 새로운 방법으로 풀어나가는 능력이다.창의력을 지닌 사람을 이해해주고, 보호해주고, 그들의 장점을 발휘핛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줘야 창의적 인재가 양성될 수 있다. 더불어 실수할 수 있도록 허락해주고 즐거워하고 놀 수 있도록 해줘야 핚다.글로벌 인재가 갖추어야 핛 마지막 재(才), 인성은 ‘모두 함께 더불어 가는 능력(人)’을 뜻하며 ‘일을 핛 수 있게끔 해주는 실력’, ‘베풂’이다. 인성은 머리로 안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하루 아침에 이뤄지는 것도 아니다. 오랜 학습의 결과로 몸에 배어 있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인성도 실력이다. 인성은 앎과 삶과 어우러져 베풂으로 실천되도록 만드는 원동력이다.조벽 교수는 ?이런 인재가 대핚민국에 필요핚 인재?라고 강조하며 ?꿈이 있어야 희망이 있고 인성이 생긴다?고 말했다. 그는 또 21세기 성공 키워드를 소개하며 인성이 성공과 어떤 관련성이 있는지도 보여주었다.[21세기 성공키워드]네트워킹, 융합, 팀워크, 퓨전, 시너지, 통섭, 윈-윈, 소통꿈과 희망은 전문성, 창의성, 인성 모두의 뿌리가 될 뿐 아니라 비젼을 품게 하고 리더십을 키워주는 요인이다. 다시 말해 꿈, 인성, 리더십은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으며 리더십은 베풂, 배려, 섬김과도 같다고 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잭 웰치는 리더의 가장 중요한 요소는 진실성이라고 말하기도 했다.-------------------------------------------------------------------------------------------------------------------------------글로벌인재가 되는것이 쉽지는 않지요? 위에서 이야기된 면모를 갖추도록 노력하면서 언어를 준비해서 글로벌하게 소통할수 있도록 준비하면 되는 것입니다.

박광희 선생님의 '밴쿠버 브런치'

< Letter from Canada(11) > 영어 낭독 훈련을 위한 ‘삼박자’ 시스템(2)

영어 낭독 훈련을 위한 ‘삼박자’ 시스템(2) 둘째, 원어민으로부터의 피드백영어 책을 소리 내어 읽는다는 것은 마치 벽을 보고 혼자 이야기하는 것처럼 여간 지루하고 끈기를 요하는 일이 아닙니다. 이때 만약 원어민이 자신의 영어 발음에 대해 평가와 피드백을 해준다면 훨씬 흥미롭게 낭독 연습을 할 수 있을 겁니다. 그리고 객관적인 평가를 통해 분명한 목표 의식도 생길거구요.  셋째, 학부모 ‘영어 낭독 코치’아무리 원어민이 발음과 낭독에 대해 피드백을 잘 해주더라도 막상 학습자가 의지를 갖고 실천하지 않으면 모두 ‘그림의 떡’아닌가요? 따라서 꾸준한 영어 낭독 훈련이 이루어지려면 일종의 학습 도우미 역할을 해줄 ‘영어 낭독 코치’가 꼭 필요합니다. 이때 영어 낭독 코치는 굳이 스피킹을 잘 할 필요가 없습니다. 학생에 대해 애정을 가지고 학습 관리를 꼼꼼하게 할 수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가 영어 낭독 코치가 될 수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부모나 친구 는 가장 훌륭한 ‘영어 낭독 코치’가 될 수 있습니다.  (계속) 

세계 현지시간

00:00:00

서울

00:00:00

캘리포니아

00:00:00

시카고

00:00:00

뉴욕

00:00:00

캐나다-노바스코샤

00:00:00

뉴질랜드-웰링턴

하니에듀는 여러분의 보다 큰 꿈을 응원합니다.

상담신청   1666-6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