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 가입 | 마이페이지 | 사이트맵 | ENGLISH | 모바일

교육칼럼

Column
2018-11-19 외환은행 기준
통화명 환율
USD(미국) 1,139.70
EUR(유로) 1,301.35
CNY(중국) 164.48
AUD(호주) 834.23
CAD(캐나다) 866.91
NZD(뉴질랜드) 783.28

교육칼럼 _대입, 커리어를 해결해 주는 이것!

Column  

제목[대학이 원하는 E-Gut] 자유를 반납하러 가는 학교
작성자하니에듀 관리자 등록일2018.11.06 11:40 조회수24
대학 E-Gut으로 해결!
대니얼 홍(Daniel Hong)
<하버드 가지 마라>의 저자
미주 한국일보 칼럼니스트
(하니에듀) 대학 및 Medical School 진학 Consultant / Columnist/ 교육전문가


자유를 반납하러 가는 학교

종교가 고달픈 사람에게는 지팡이가 되고, 방황하는 사람에게는 북극성이 되고, 삐뚤어진 길로 들어선 사람에게는 방망이가 된다. 그런데, 종교가 누구에게나 그런 역할을 할 수 있을까? 또 그렇게 역할을 해야만 할까? 종교가 어떤 이에게는 도움이 역할을 하지만 어떤 이에게는 마약 같은 존재가 되고, 어떤 이에게는 갈등의 씨앗이고, 또 어떤 이에게는 무용지물이다.

학교도 마찬가지다. 어떤 학생에게는 학교가 길잡이가 되고 어떤 학생에게는 자신의 역량을 보여주는 공연장 역할을 하지만 어떤 학생에게는 고문을 당하는 장소다.

학생들이 학교에서 가장 먼저 배우는 것은 자신과 다른 학생들을 비교하는 것이다. 다른 학생들은 선행학습도 하고, 여기저기 여행도 다녀오고, 신형 휴대폰과 노트북을 선물로 받았는데, 나는 무엇을 했나. 나는 부족하고 낙오자가 되어간다는 느낌은 시험을 치른 후 더욱 강하게 다가온다. 

누군가 자신을 물건 취급한다면 기분 좋을 사람은 없다. 모든 물건은 목적이 아니라 수단이다. 필요에 따라 수단은 언제든지 교체 혹은 처분할 수 있다. 그러나, 수단 자체가 목적으로 변질된다면 어떻게 될까? 학교 시험 점수는 인지능력을 측정하는 수단이다. 그런데 그 점수가 학생 위에 군림한다면, 즉, 교육의 목적이 학생이 아니라 점수라면 파생되는 결과는 무엇일까. 소외 현상이다. 
    
학생들은 소외를 불러오는 점수를 숭배하고 그 점수를 따내려고 몸부림친다. 점수를 무엇과도 바꿀 수 없는 보물이라고 학생들은 여기지만, 시간이 지나면 그런 보물은 아무도 찾지 않는다는 현실을 모른다. 몸부림치는 과정에서 희망에 속고 기대에 어긋나기를 수 차례 겪으면서 기가 꺾인다.

물건 취급의 또 다른 결과는 학생의 태도다. 신형 휴대폰을 받았다고 자랑하지만 그 태도에는 감성이 삭제 되었다. 우리가 커피를 마실 때 커피 한 잔 속에 제3세계의 어린 노동자가 보낸 고달픈 하루가 있다는 생각을 하지 않는 것처럼, 학생도 휴대폰이 자신의 손에 들어오기까지의 과정은 염두에도 없다. 임금 착취에 시달리고 독성 화학물질에 노출된 조립공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 그리고 세금을 피하기 위해 다양한 꼼수를 피우는 다국적 기업들이 보여주는 양극화된 인간의 현주소는 모두 삭제되고, 휴대폰의 신기능에 넋을 잃고 즐기기 바쁘다. 
 학생을 물건 취급하는 학교에서는 어떤 사람을 사랑하고, 어떻게 사람을 설득하고, 어떻게 상대방의 마음을 이해할까 등 삶에서 가장 중요한 기술은 가르치지 않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침에 일어나면 학교에 간다. 왜일까. 종교는 옵션이지만 학교는 모두가 따라야 하는 의무교육이라는 굴레 때문일까. 좀 더 큰 이유는 자신에게 주어진 자유를 어찌할 줄 몰라 그 자유를 반납하러 가는 데 있다.   

-----------------------------------------------------------------------------------------------------------------------------------------------

▶ 모든 학생들의 멘토(Mentor), 장학금 컨설팅까지를 포함하는 대니얼 홍 선생님이 최근 합격시키신 학생들의 학교와 장학금이 Update되었습니다. 부족한 학생들도 Only One으로 만드시는 비법으로 5만 3천달러의 장학금까지 받아주셨습니다. 

▶ 영어로 명문대가기 스마트맘 세미나가 새롭게 시작되었습니다. 2018.10.13(토) 오후 2시 2차 세미나를 성황리에 마쳤습니다. 대니얼 홍 선생님의 “아이비리그 당락은 2가지에 달렸다”라는 특강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대학에 진학한 선배체험담이 학부모와 학생들의 호응이 높았습니다. 
3차로 진행될 다음세미나는 11.17(토) 오후 2시에 진행됩니다. 중대영문과 재학중인 학생의 체험담 발표가 있습니다. 7차에 걸쳐 진행되는 특별 무료 세미나!!

대전에서도 2018.11.24(토) 오후 2시에 3차 세미나가 진행됩니다.

무료자원봉사 홈스테이에서 공립학교에 다닐 수 있는 가장 저렴하고 전세계 유일무이한 미국 교환학생 프로그램! 미리 준비해서 가는 교환학생.  
Top High School 옵션과 교환으로 1년간 공립학교, 같은 공립학교에서 1년 더! 공부를 하는 하니에듀만의 프리미엄 프로그램!! 졸업도 가능!! 옵션으로 지원 가능한 하니에듀만의 특별한 교환학생 프로그램!!
2019년 8월학기 모집중!

▶ 2만불대 가격으로 미국으로 가는 자사고/특목고의 길은 아직 열려있습니다.

▶ 영어 영재 만들기, 골든 타임을 잡아라! 우리아이 자유학년제 어떻게 보낼까 고민이라면?

▶ 긴 겨울방학을 저렴하게 해외에서!! 저렴한 하니에듀만의 스쿨링캠프

▶ E-Gut!의 의미가 궁금하시면..


이전글 [대학이 원하는 E-Gut] 모두 접고 집으로 돌아가야 하나?
다음글 [대학이 원하는 E-Gut] Just Do It

하니에듀는 여러분의 보다 큰 꿈을 응원합니다.

상담신청   1666-6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