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 가입 | 마이페이지 | 사이트맵 | ENGLISH | 모바일

체험 스토리

Student Story
2021-09-18 외환은행 기준
통화명 환율
USD(미국) 1,180.50
EUR(유로) 1,389.31
CNY(중국) 183.71
AUD(호주) 861.56
CAD(캐나다) 931.40
NZD(뉴질랜드) 835.29

현지 통신원글

Live stories from Haniedu students  


제목[34기-Georgia 송민영 #1]
작성자송민영 등록일2016.10.12 04:33 조회수1,062
교환학생 공립 34기 송민영입니다.


오늘은 한국에서 출발해서 미국에 도착하고 첫 몇 주 간의 과정을 올려볼거예요.


저도 이제 시작한지 2달 된 초보이지만 제가 겪어 온 이야기들을 풀어가며, 다른 주에서 이 프로그램을 하고 있는 친구들도 그냥 이렇게 지내는 애도 있구나 하고 알 수 있고 이 프로그램을 할지 고민하는 친구들, 부모님들께도 그 누구보다 자세하고 현장에서 제 이야기를 전해드리고자 해요. 그리고 제 이야기를 적으며 저도 생각도 정리해보고자 해용 그럼 시작할게요:)









먼저 인천공항 사진입니다.










저는 제가 가게될 주, 학교, 호스트, 출발 날짜까지를 모두 제가 떠나야 하는 날의 3일 정도 전에 알게되었어요.


그래서 서둘러 짐싸고 출발했답니다. 저는 detroit를 경유해서 atlanta에 일요일 저녁에 도착했고 그 다음 날이 바로 개학이었어요.


공항으로 호스트가 픽업해주러 오셨어요.


저는 호맘, 호빠, 호스트 언니랑 고양이 한마리랑 지내고 있습니다.













다음 날 학교에 가서 스케줄을 바로 짜고 수업이 시작됐어요.


저는 1교시부터 7교시까지 theater, precalculus, chemistry honors, lunch, advisement(자습),


us history, cooking, us literature 로 스케줄을 짰어요.







이 사진은 시작한지 한 달 정도 지난 제 성적이예요!!





한국에서 공부하던 우리에게 미국은 성적받기가 훨씬 수월해요.


따라가기 어려우면 수업용 책도 대여받을 수 있고 성적이 숙제, 프로젝트, 퀴즈, 수업중 활동, 중간고사, 기말고사, test 등


여러가지로 이루어져 있거든요.





저는 수학은 미국이 좀 쉽다고 들어서 한 학년을 높여 들어갔고 화학은 평소 좋아하던 과목이라 선택했어요.





미국역사, 미국문학은 필수지만 넘 어려워 미국역사 같은 경우 특별히 허락 받아 수업용 책을 빌려 공부하고


미국문학은 이렇게 수업할 지문은 핸드폰으로 미리 찍어가서 읽어갔어요!! 오늘은 이걸루 마무리 할게요





다음 얘기는 본격 학교 생활에 관해 쓸게요.





송민영님의 하니에듀 참여 활동

추천326 추천하기

0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전글 미국 교환학생 34기 이서정 일상 #1 (Lucy)
다음글 미국 교환학생 33기 이채윤 ▶7 {한국음식 알리기}

하니에듀는 여러분의 보다 큰 꿈을 응원합니다.

상담신청   1666-69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