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 가입 | 마이페이지 | 사이트맵 | ENGLISH | 모바일

체험 스토리

Student Story
2022-06-26 외환은행 기준
통화명 환율
USD(미국) 1,313.40
EUR(유로) 1,382.94
CNY(중국) 195.70
AUD(호주) 907.24
CAD(캐나다) 1,011.78
NZD(뉴질랜드) 825.99

현지 통신원글

Live stories from Haniedu students  


제목[32기 - Florida 배정현/#5]
작성자배정현 등록일2016.04.26 07:05 조회수1,713
안녕하세요
미국 플로리다주에 거주하고있는 공립교환학생 32기 배정현입니다 :-D
오늘은 12월 25일에있었던 크리마스에대해서 적어보려고해요
우선 모두들아시겠지만 크리스마스란 !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념하는 축일이에요

한국에있을때는 항상추웠었는데
플로리다는 2-3월정도가되야 추워져서
태어나서 처음으로 따뜻한 크리스마스를 보냈어요 :0
쨍쨍한 햇빛때문에 전혀 크리스마스라는걸 실감하지 못했지만
1달전부터 집에 크리스마스 캐롤을 틀고 트리를 장식해놔서
크리스마스를 조금이나마 실감할수 있었어요ㅋㅋㅋ



친구네집에서 같이꾸민 크리스마스트리 !
집밖에 전구를 달아놔서 엄청 이쁜집들도 엄청많았어요


크리스마스를 기념해서 이쁘게 꾸며논 성당도 다녀왔어요


한국에서는 엄마아빠한테 떼써서 겨우 크리스마스선물을 얻고는 했는데
미국에서는 선물문화가있더라구요
크리스마스날 전까지 가족들의 선물을 포장하고 트리아래 내려놓으면 되는거에요
당연히 선물은 포장지를 뜯기 전까지는 비밀입니다 !
그리고 옆에 걸려있는 스타킹에는 조그마한선물들을
스타킹에 쓰여진 이름에 맞게 넣어요
선물을 고를때 정말 고민을 많이했었던거같아요
평소에 무엇을좋아하는지 무엇을원했는지
일일이 따져보면서 그 사람에대해 더욱 알아가게됬던거같아요 :D
한국에도 이런문화가 생겼으면 좋겠어요


마시멜로우도 꾸어먹고


귀여운 산타할아버지 콜라와 빨대 !


저희가족은 선물을뜯기전에 작은 게임을했는데
포장지로 누가더 잘꾸미나!
를걸고 대결을했어요
저와 호스트언니가 왼쪽에 있는 스페인친구를 꾸몄고
호스트엄마와 다른 호스트언니가 오른쪽 호스트오빠를 꾸몄어요
호스트아빠가 고른 영광의 일위는 오른쪽에있는 호스트오빠였어요
호스트아빠는 정말 고르기힘들었다고...
ㅋㅋㅋㅋㅋㅋ


다른게임으로 크리스마스에 관련된 사진을 3초동안보후
종이를 보이지 않게 머리에올려놓고 그림을 그리는거였어요
6개정도의 그림을 그렸는데
우승은 제가했어요 !
그중에 제가그린게 위에있는 스누피인데
눈뜨고도 못그리는 스누피를
보지않고 저렇게그린게 신기해서 찍어놨어요ㅋㅋㅋ



그리고 선물뜯는시간 !
제가 처음으로 선물을 뜯었는데
이렇게 많은선물을 받는일이 처음이여서 설렜어요 :0


제가 양말을 좋아하는데
호스트언니가 이쁜양말들을 선물로 줬어요
'0'


제가 제일맘에들었던 선물은
스페인친구가준 스냅백이었어요 !
지금도 엄청잘쓰고 다니는중
다들 제가 좋아하는걸 골라서 선물로주셔서 감동이었어요


제가 호스트 부모님께 드린선물은 베개커버였는데요
정말 좋아해주셔서 저도 기분이 좋았어요
다들 제가 준 선물들을 너무 좋아해줘서
왜 사람들한테 선물을 하는지 알게되는 하루였어요
지금도 호스트 부모님방가면 베개가 있답니다 ^0^


이렇게 많은 선물을 받은것도 처음이기도 하고
따뜻한 크리스마스는 함부로 체험할수없는 좋은경험이었던거같아요 :D
한국에서도 이런 선물교환하는 문화가 생기길바라며 !!!


글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안녕 '-'//

배정현님의 하니에듀 참여 활동

추천528 추천하기

20의 댓글이 있습니다.
이전글 [32기 - Florida 배정현/#6]
다음글 [32기 - Florida 배정현/#4]

하니에듀는 여러분의 보다 큰 꿈을 응원합니다.

상담신청   1666-6950